MED Talk! 익명게시판

|  추천/비추천(+1/-1) 합산 값 -3부터 흐림처리, -10부터 블라인드

2017.12.08 09:41

의사의 현실

조회 수 450 추천 수 0 댓글 4
흙수저 쇠수저에
가진건 MD면허 뿐

의사의 80~ 90프로는  
타의로 ,타발적으로 
내과 소아과 등 개업해서 돈 못버는 바이탈과보드
따는 현실




성적 평판 안되서 바이탈과 가지만
소명의식을 가지고 바이탈과 간다고
추석명절에 친척들 앞에서 거짓부렁해야지ㅜㅡ

내신6~8등급 맞고 국시성적 개망하고
인턴 돌 때 b ,c턴 맞고
전공의시험 개망하고
평판 개좃망에 결국 
피성정이나 재활 마통 영상 등 
받아주는 마이너과 티오 없어서
외산흉 내소산 과로 울며가서 (외흉비산 내신신외)
수련 받을때(친척들에게는 가고싶어서 간걸로)
바이탈 잡고 하루2시간 겨우 자고 개고생하고
때 국물 흐르는 가운에 더벅 머리에 
병원 안의 좀비처럼 3~4년 생활하면서
팍팍 늙고 예쁜 여자 못 사귀고
의대교수의 논문자료 검색하는 노예질에
R1~R3월급은 의국비로 다 갖다바쳐서
마이너스통장으로 빚내서 생활

대학원 등록 안한다고 술기 전수 안해주고
내시경 촘파는 어깨너머 구경만 하고 못 잡아보고

간호사들과 의료기사들은 자기들도
클리닉 개업하게 해달라고
진료권 처방권 개설권 달라고 기어오르고
펠로우 해도 교수나 스탭자리는 언감생심
괜찮게 주는 페닥 자리도 마땅치 않아
개업하려 하나 돈이 없어 대출

페이닥터 나가봐도  
전문의인데도 IV도 못잡냐고
인터벤션 못하냐고 촘파 내시경 못잡냐고
로컬원장은
쌍욕에 개ㅈㄹ 하고 페이 반으로 후려치고
교수가 시키는 논문자료검색셔틀짓만 하다보니
술기 못 배워서 그렇다고 말했더니 
페닥 짤리고~~~


온갖 의료소송 다 걸리고
온갖 책임은 다 뒤집어 쓰고
관리 감독기관 보건소 심평원 보복부에
시달리고 
열쇠 3개 장가가는 것은 다 선배 세대 이야기~
열쇠 1개도 쉽지 않아
이제 아스라이 멀어져 버린 꿈 같은 역사 속 이야기~

의사로 개업해서는 
같은 건물에 개업한 나보다 공부 못하고
수능시험 낮았던 치대 한의대 간
치과 원장이나 무당들이
아우디오픈카, 벤츠 오픈카,포르쉐스포츠카
몰고 다니고 건물 산다고 재테크 할 때


수련 마치고 4~5년 이나 더 늦은 나이에
사회나와서 바이탈 이나 감기과 틍증과로 개업해서  
치과나 한의사 보다도 
돈 훨씬 못 벌어서 열등감도 느껴보고
열등감을 감추고자  
"쟤는 나보다 수능 시험이 낮았어 "로 위안 삼아보/지만
나는 소나타, 옆 집의 치과,한의원 원장은 아우디 벤츠

폐업하고  
하는 수 없이 바이탈 놓고서
피부미용 gp의원 조그맣게 차려서
파리도 날려보고 하지만
진정한 바이탈 잡는 참으사니까  

바이탈을 잡자~~진정한 참의사가 되자

의사가 역시 최고더라
특히 바이탈과 으사  


바이탈과 보드따서 바이탈과나 감기치료과 개업해서
한의사 치과의사보다 돈 못벌어도
바이탈과 으사가 폼생폼사하기에는 최고지 암~


가난해도 배고파도
으사라도 하면 
여자들이"오~~~~"
친척들이 "오~~~" 해주니
그런 의뽕 맛에 사는 .......
외제차 못 몰고 소나타 몰더라도
남덜이 부러워하는
으사니깐 으으으으으사니까^----^?

개업해서 돈이 잘 안벌려도 명예로만 폼생폼사할
으으으으사니까

  • 5aa939 2017.12.08 09:49
    신림 고시촌 작은 쪽방에 5년째 살고 있는 청년이 올해도 의대에 떨어졌나보네요. 거친 숨 몰아쉬며 가파른 언덕을 단 번에 오르더니, 어차피 의사는 편의점 알-바보다 못한 인생이라며 아무도 듣지 않는 넋두리를 아웃사이더 속사포처럼 내뱉어 봅니다. 그의 손엔 신포도한 송이와 가슴엔 gs25시 김읍읍 이라 적힌 명찰이 달려있군요. 따르릉~따르릉~야 인마 너 어디야! 화난 듯한 점장의 전화입니다. 김모씨는 헐레벌떡 언덕을 내지르며 이 더러운 인생 내년엔 꼭 역전시켜겠다는 다짐을 해보며 의사 가운을 입은 자신의 모습을 상상하며 시익 미소를 지어봅니다. 다큐3일, 엄마 나도 꼭 이국종이 될거야, 1일차가 저물어갑니다. 내일은 또 어떤 하루가 이 청년을 기다리고 있을까요? 아니 이게 무슨 일인지 아침부터 김모씨 표정이 어둡네요. pc화면엔 프리패스 할인 마감이라는 문구와 수화기 넘어 누군지 모를 사람과 통화하며 화를 내는 김씨가 오버랩 되는군요. 과연 김씨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다음주를 기대해주세요^^
  • d2759e 2017.12.08 10:50
    ㅋㅋㅋㅋㅋㅋ아 ㅈㄴ웃기네. 너는 의사하다가 글써도 되겠다
  • ebcfcf 2017.12.08 09:50

    술술 읽히네.....

  • 284c62 2017.12.08 10:11
    맞는말 몇몇 있긴함
문서 첨부 제한 : 0Byte/ 10.00MB
파일 크기 제한 : 10.00MB (허용 확장자 : *.*)

MED Talk! 익명게시판

추천/비추천(+1/-1) 합산 값 -3부터 흐림처리, -10부터 블라인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All 학교 의전원 최종 경쟁률 모음 6 5df52a 2015.10.09 48817
공지 할일없으신 분들을 위해 책 몇개 추천드립니다. 13 6c9b61 2015.09.03 46443
Hot 충남의대 편입 합격불합격자 바뀌었대... 12 new f91d3d 2017.12.14 1459
Hot 충남 의대 합격자 불합격자 뒤바뀐거 아냐? 13 new 526222 2017.12.14 1446
Hot 애들아 옛날 입학처 형왔다 13 new d5630c 2017.12.14 983
» 의사의 현실 4 721e04 2017.12.08 450
150109 노래추천 자이언티-쿵 c99d7d 2017.12.08 38
150108 비트코인이 대세구나 571dc5 2017.12.08 88
150107 차의전 정시도 토론면접 있는 거 맞나요 2 553527 2017.12.08 252
150106 여기는의뽕이아니라대기업뽕이네 1 830d5e 2017.12.08 87
150105 진심 여기 쿵쾅이들 개 많은 듯 2 9b3756 2017.12.08 213
150104 아래 대기업 퇴직금, 과장된 거 아니냐? 36 ff0eeb 2017.12.08 632
150103 질문이 있다! 조의가 결시자 많다고 하는데 이유가 뭐야? 1 bd625e 2017.12.08 352
150102 조치 지역은 아예 안빠지냐? 16 915848 2017.12.08 486
150101 외모 금수저+ 능력 = ㅆㅅㅌㅊ 4 ab156c 2017.12.08 259
150100 여기서 부심부리는 spk들 특징 4 1a6eb9 2017.12.08 341
150099 시험때 주기율표 2 400fda 2017.12.07 251
150098 갑자기기운쭉빠진다... 9 697270 2017.12.07 633
150097 건대 면접 1f25da 2017.12.07 159
150096 의대 면접에 왜 "예쁘게" 해가야 하는지 모르겠다. 22 59dfd9 2017.12.07 1356
150095 무수저는 의사 해서만으로는 강남 못산다 2 fce9ef 2017.12.07 295
150094 여자 승무원머리 진짜 별로야? 13 687681 2017.12.07 656
150093 매일밤마다 10 87b52c 2017.12.07 456
150092 현직 의사가 말하는 의사 페이 24 2f7cb2 2017.12.07 1052
150091 탑급 대기업과 의사 평생소득 비교 5 e1ce35 2017.12.07 339
Board Pagination ‹ Prev 1 ... 75 76 77 78 79 80 81 82 ... 7584 Next ›
/ 758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