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MEET/DEET/편입 준비생의 자유로운 이야기 공간입니다.

일단 헝가리에서 공부하는 유학파중 100%는 모두 졸업과 함께 한국 의사고시처럼 특수 시험을 거치지 않고도 졸업과 함께 의사자격이 부여된다 .하지만 실상은 ?


한국에 들어와서 의사자격을 치려면 1차로 예비고사 2차로 국시를 치게 되는데 국시는 거의 대부분이 합격한다

하지만 외국인들은 1차로 예비고사를 쳐야 하는데 ,, 그 예비고사가 극악 난의도로 나온다는 것이다

그래서 합격률은 5% 미만이란다 .


그리고 막상 헝가리에서 터를 잡은 유학파들은 영주권이 없으면 개인병원을 차리지 못하여 대학병원으로 취직해야 하는데 대학병원 취직은 국내 의사들을 많이 뽑기에 들어가기가 쉽지 않다 .....


이거 백수티켓이구만 ....


그리고 필리핀의 의과 대학에서는 영주권이 없으면 의사 자격증 시험을 칠수 조차 없다 ;....;;; 그래서 미국의 USMILE이란 미국 자격증을 시험 봐야 하는데 미국의 USMAIL은 헝가리에서 거의 명문학교 (스카이급들도 유급을 당한다는) 그런 학교에서도 많이 떨어지기 때문에 높은 난의도의 Native 에 준하는 영어력과 지식을 요구한다. 그래서 필리핀학교를 졸업하고 미국의 국시에 통과하기는 엄청나게 어려운 것 .이것도 백수티켓이 ?? ㅋㅋ 그리고 엄청 높은 FREE TALKING과 전문 지식을 가지고 있다고 하더라도 결국은 한국 국시에서 1차 예비고사에서 떨어지게 되는 것 !!!


그렇게 지들 밥그릇 안뺏길라고 유학파들 다 막아놓은 한국의사들과 보건복지부 장관의 파렴치함이란 ....... 이래서 외국에 있는 외국출신 의사들이 한국에 드문 이유가 그것이다 ..물론 한국 유학파도 마찬가지


그래서 결론 밋딧의 학사편입의 제도와 서류화 확대 그리고 수능으로 휘귀로의 이런 사태는 결국은 수능아니면 핏으로 돌아갈 것이라는 점일까라나 ....


이건 완전 기사 수준으로 쓴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런데 외국파 출신 못들어오게 예비고사를 국시 보다 훨씬 어려운 극악난의도로 만들어 놓고 또 기자와 레포트 할 때는 통과 못한 이유가 많이 공부 안해서 라나 ? 기본적인거만 알면 통과할 수 있을거라고 하는등의 그런 얘기를 하더라 ㅡㅡ;;;


이건 참고 기사








기획] 〈하〉 말많은 헝가리의대 - 졸업 후 `한국에서 의사되기'까지의 실체

홍미현 기자 | 승인 2014.12.15 10:26


`국제의사' 자격 따도 의사 활동 `산 넘어 산'

■ 글/싣/는/순/서

〈상〉 말많은 헝가리의대 - `허와 실'에 대한 리포트

〈하〉 말많은 헝가리의대 - 졸업 후 `한국에서 의사되기'까지의 실체  

해외에서 의과대학을 나온 유학생들이 우리나라 의사가 될 수 있는 확률은 얼마나 될까(?).

국내가 아닌 해외 의과대학 입시를 준비 중인 학부모 및 학생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이 국내에서의 `의사' 활동이다.

현재 외국 의과대학 졸업자들이 국내 의사가 되기 위해선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예비시험'과 `국가고시'를 합격해야 한다.

이 시험은 전 세계 의과대학생들이 대상이 아닌 보건복지부 장관이 인정한 외국의 의과대학 졸업 예정 및 졸업생에 한해서 응시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외국 의과대학생들은 우리나라 국시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과정을 모두 통과하면 `대한민국 의사 자격증'을 획득해 개원 및 봉직의로 일을 할 수 있다. 그러나 한국에서의 `의사'가 되기가 말처럼 쉬울까(?).

■예비시험 합격률, 1∼3% 불과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하·국시원)은 지난 2004년부터 외국 의과대학 졸업생 및 졸업자 대상 `국내 보건의료인 자격시험' 응시를 부여했다. 올해로 10년째에 접어들었다.

예비시험은 미국, 유럽, 호주 등 복지부 장관이 인정한 의과대학을 졸업한 학생들이 지원할 수 있으며 지난해 9월 `헝가리(세멜바이스, 데브레첸)'도 자격을 부여받았다. 국시원 예비시험은 매년 6월(필기), 7월(실기)에 치러지고 있으며 합격자는 1∼3%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시원이 제공한 `의대 예비시험 응시율 및 합격률'을 년도 별로 살펴보면, 2005년 필기 응시자 13명 중 4명이 합격했고 2차 실기 시험은 4명 응시자중 2명이 합격했다. 예비응시자 지원 및 합격자 수는 매년 비슷했다.

최근 2014년 예비시험 응시자 및 합격현황은 1차 시험에 36명이 응시, 6명이 합격했으며 실기는 8명 지원에 7명이 합격했다. 올해 헝가리 의과대학은 졸업자 중 7명이 응시, 최종합격자는 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표를 살펴보면 유학생들은 대부분 1차 필기시험에서 낙방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후 실기시험은 약 90% 이상의 합격률을 보이고 있다. 국내 예비시험 통과율이 낮다보니 유학생들 사이에선 국내 예비시험이 까다롭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국시원 관계자는 “국내 예비시험이 어렵다는 소문은 `어불성설'이다. 충분히 예비시험을 잘 준비한다면 합격을 못할리 없다”며 “시험준비를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 시험의 난이도를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 등 선진국가 졸업생들은 합격률이 90∼100%에 달한다. 교육커리큘럼이 우리나라와 비슷하기 때문인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예비시험과 국가고시를 같은 기준으로 판단해 똑같이 준비 하면 안된다. 엄연히 목표가 다른 시험”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필기시험의 합격률이 낮은 이유에 대해 “의과대학을 졸업하면 시험을 볼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필기시험은 우리나라 의학용어, 의료정책 등 보는데 이런 부분이 준비되지 않으면 시험에 합격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헝가리, 美·英 EU 국가 취업은(?)

외국 유학생들은 한국의사가 되지 못할 경우 미국 및 유럽 국가의 의사가 되는 방향도 고려한다. 이는 유학을 준비할 당시 유학원에서도 강조하는 `국제의사' 부분이다.

헝가리의대도 지난호에 실린 `기획 상'에서 언급했듯이 유럽연합 25개 국가에서 별도의 시험 없이 100% 의사 자격이 부여된다. 특히, 헝가리 국립의대 교육과정이 미국 의과대학과 동일한 교육 과정을 인정하고 있어 미국 USMLE(미국 의사면허 자격시험) 응시, 합격률이 높다는 것이 장점이다.


의학 용어·의료 정책 달라 예비시험 통과율 낮고 취업 어려워
미국·유럽, 영주권 등 걸림돌…해외파견 모집 조금씩 늘어나


그러나 미국이나 EU 국가의 경우 시민권이나 영주권이 없는 외국인은 의사면허가 있어도 병원개업을 할 수 없다. 그렇다면 외국인 의사면허자들은 대학병원에 취업을 해야 하는데 자국 의사도 많은데 해외 유학생들의 자리가 얼마나 보장이 될지 의문이다.

뿐만 아니라 미국 의사면허시험(USMLE)도 결코 만만하지 않다. 헝가리의대가 영어로 수업이 진행되고 교육과정이 동일하다고 하지만 합격률은 높지 않다. 더욱이 의사면허시험을 합격해도 현 제도에선 비자가 발급되지 않아 인턴과정을 받기가 쉽지 않다. 특별한 사유나 조건이 충족되지 않는 한 해당 국가로 돌아가야 하는 강제규정이 있다.

■`국제의사'…영리병원, 중동 진출∼

최근 우리나라는 `영리병원 허용'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정부가 경제자유구역인 인천 송도와 제주도에 영리병원 설립을 허용했다.

영리병원은 외국 의사자격증을 소유한 `외국 의사면허 소지자'와 `외국 병원장'이 기관을 맡을 수 있도록 되어 있으며 외국 의사 면허를 가진 사람을 전체의 10% 이상 채워야 한다.

의료계와 시민단체가 나서 `영리병원' 추진을 반대하고 있다. 더욱이 최근 정부가 제주도에 제대로 검토도 되지 않은 채 허가 승인한 `싼얼병원'이 문제가 되면서 앞으로 영리병원 건립 시기가 오리무중에 빠졌다.

아울러 영리병원 건립이 된다 해도 완공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 또, 건립이 된 후에는 채용이 늘어날지, 그리고 외국 의과대학을 나온 한국인 국제의사 채용이 많을지 또한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

최근 서울대병원과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등 대학병원들이 중동에 건진센터와 재활병원 등 위탁 운영 계약을 체결했다. 헝가리의대 유학생들에게 영어 및 제2외국어 활용자 채용이 유리하다는 장점이 중동에 나가있는 우리나라 병원 진출 기회가 높을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대병원과 서울성모병원은 현재 병원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해외파견 인력을 모집해 배치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국제의사'라는 타이틀로 국내에서 활동한다는 것이 현실성이 떨어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국시원, 해외 의대 `인증제' 추진

국시원은 헝가리 데브레첸과 세멜바이즈 대학 재학생 국시응시 자격 인증을 부여하기 위해 대학을 견학하고 교육프로그램, 실습 등 꼼꼼히 점검하고 왔다.

관계자는 “유럽에 속한 국가다 보니 다른 유럽국의 높은 교육 커리큘럼을 갖추고 있어 `국시응시' 자격을 부여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헝가리의대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그는 “헝가리의대 교육은 헝가리어와 영어 교육 2가지로 진행된다. 우리 유학생들은 영어로 의과 교육을 받고 있다”며 “우리나라 학생들도 한국어로 된 의학용어 수업도 어려운데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는 것도 아닌 유학생들이 과연 수업을 잘 따라갈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고 했다.

관계자는 “해외 의과대학을 최소 4년에서 최대 6년의 교육과정을 마치고 한국의사가 되려고 하는 이유와 의미를 잘 모르겠다. 수련 과정에서도 국내 졸업생들 경쟁에서 잘 이겨낼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앞으로 자칫 의료의 질에 영향이 미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는 입장을 내비쳤다.

관계자는 “의사가 되겠다는 마음으로 공부를 한 학생들은 예비시험과 국가고시에 어렵지 않게 합격하고 있다”며 예비시험에 난이도에 대한 이 같이 전했다.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은 향후 정부가 인정한 해외의과대학에 대한 `인증평가'를 추진할 예정이다.

국시원 관계자는 “그동안은 외국의대에 대해 국시응시 자격을 부여한 이후 인증 유효기간을 두지 않았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외국의과대학도 우리나라처럼 인증평가(재심사)를 부여하는 방안을 계획 및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지금은 우리나라 의사국시 자격증을 부여한 의과대학도 1∼2년 사이에 `인증'이 무효화 될 수 있다. 헝가리 의대도 올해 2곳이 국시인증을 받았지만 향후 재심사에서 탈락하면 국내 의사의 꿈을 안고 입학한 유학생들은 6년간 시간을 허비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홍미현 기자

홍미현 기자  mi9785@naver.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ㅇㅇ 2015.11.03 00:05 (*.91.189.147)
    한국에서 의사를 하고 싶으면
    한국에서 의대나 의전을 나오면 되는거 아니냐?

    한국에서 의대 갈 자신 없으니까
    엄한 나라 가서 라이센스따서 오려는거잖아.
    그런애들을 필터링하는게
    보건복지부의 당연한 역할이고.
  • ?
    그렇다 2015.11.03 00:42 (*.66.16.49)
    한국의대가 그만큼 대단한 거다. 너네들 오로지 한국에서만 공부하고 경쟁해서 한국의대 갈수 있었냐.
    우리나라의 의대경쟁력은 세계적인것이야.
  • ?
    2015.11.03 00:45 (*.88.160.125)
    한국에서 의사하려면 한국의대,의전가야지요?
    제도 아주잘만든듯
    5퍼센트도 높네
    1퍼로맞춰야할듯
  • ?
    ㅇㄹㄹ 2015.11.03 05:22 (*.216.141.224)
    당연한겁니다 저기 가는애들 수준보면 이런말안나와요
    팔리핀이고 헝가리고 돈있는집에서 애가 공부는 의대갈 실력이 안될때 저기로 도 .피성 유학보내는겁니다. 그래서 저기 입학후 졸업율이 30퍼정도 밖에 되지않습니다 외국의대는 미국출신빼고는 막아야한다고 봐요
  • ?
    2015.11.03 08:38 (*.150.130.12)
    호주의대는??
  • ?
    ㄴㄷㅅ 2015.11.03 08:46 (*.42.143.2)
    관계자는 “해외 의과대학을 최소 4년에서 최대 6년의 교육과정을 마치고 한국의사가 되려고 하는 이유와 의미를 잘 모르겠다......... 이래도 답안나오냐?ㅋㅋㅋ
  • ?
    ㅇㅇ 2015.11.03 09:46 (*.47.68.241)
    미국에서 의사되서 와라 그럼 인정 ㅋㅋ
  • ?
    ㅇㅇ 2015.11.03 10:06 (*.214.116.222)
    도.피1충은 걍 닥쳐.. 의전으로 10년 넘게 뽑아즌것만해도 하루에 세번씩 한국에 절해야지
  • ?
    2015.11.03 10:08 (*.62.178.61)
    한국 의료 수준 높아요ㅋ
  • ?
    ㄴㅇ 2015.11.03 10:42 (*.237.138.87)
    근데 한국이든 미국이든 헝가리든 필리핀이든 자국민 우대하고 외국인 안뽑아주는건 다 마찬가지임
    미국의 경우 외국인이면 의대 원서조차 넣지말라고 명시한곳이 대부분이고 원서 넣을수있는 곳이여도 안뽑아줌
    그리고 외국에서 면허따서 미국 USMLE 붙어봤자 외국인한텐 residency안줌 미국령인 캐리비안에 있는 개나소나 다가는 의대나와도 본국돌아오면
    무시하는게 미국이다
  • ?
    ㅇㄱ 2015.11.03 11:47 (*.62.216.205)
    헝가리의대든 의전이든 수준은 고만고만
  • ?
    ㅇㄱ 2015.11.03 11:48 (*.62.216.205)
    의전도 수능으로 못간애들 구제해주는거자나
  • ?
    만다린 2018.02.13 14:52 (*.141.73.134)
    수준만 높으면 뭐하지.인성이 갠데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MB (허용 확장자 : *.*)

자유게시판

MEET/DEET/편입 준비생의 자유로운 이야기 공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2884 DEET 전남치 원룸정보 1 file ㅇㅇ 2015.11.03 883
152883 공 통 내년부터는 학사편입은 미디트 반영 안하겠냐? 8 mc무현 2015.11.03 1063
152882 MEET 경상 정시 1차 발표 1 ㄷㄱㅈ 2015.11.03 950
152881 DEET 경희치 ㅠㅠ 진짜..1차는될까..너무심난하다 7 ㅠㅠㅠㅠ 2015.11.03 1384
152880 DEET 널럴한 치대 좀 알려줘 5 qwer 2015.11.03 1116
152879 공 통 의치전,의편,치편 지성면접 중에서 제일 고난이도가 카대임?? 6 ㅇㄹㄴㅇ 2015.11.03 932
» MEET 의대 유학파,현지인 출신들을 완전히 봉쇄해 놓는 대단한 보건복지부와 한국 의사들의 ... 13 메드네로우 2015.11.02 1883
152877 공 통 ㅡ 다른 곳에서 본 글 12 file 2015.11.02 2032
152876 공 통 고대전공에서 내년설의편 26 2015.11.02 1427
152875 DEET 경희치vs지방의대 12 file ㅇ유 2015.11.02 2125
152874 공 통 내년 전국 의편 .의전 다 서류대였음좋겠다 4 서류 2015.11.02 916
152873 공 통 내년 준비생들은 밋/딧 공부 왜하냐? 5 ㅁㄴㅇㄹ 2015.11.02 1597
152872 공 통 안녕하세요 작년 연의편 합격자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3 ㅁㄴㄻㄴㅇㄹ 2015.11.02 757
152871 MEET 전북대 면접 스터디 구합니다~! 가자가자 2015.11.02 305
152870 공 통 옛날에 경북의대가 좋아서 경북대 간거아니야 착각하지마 17 ㄹㄹㄹ 2015.11.02 1126
152869 MEET 밋 136점 나왔는데 수시 납치됫음 2 ㄴㅇㄹㄹㅎ 2015.11.02 1448
152868 DEET 나 진짜 너무 힘들어서 그러는데 조치 25 ㅠㅠ 2015.11.02 2848
152867 DEET 경희치 자소서 5 454 2015.11.02 729
152866 기 타 일자리 안내모집 하늘 2015.11.02 246
152865 편 입 공대생인데 조기졸업하면 1 피카츄 2015.11.02 383
Board Pagination ‹ Prev 1 ... 498 499 500 501 502 503 504 505 ... 8146 Next ›
/ 814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