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MEET/DEET/편입 준비생의 자유로운 이야기 공간입니다.

00
(*.239.94.242) 조회 수 475 추천 수 0 댓글 7

ㅅ ㅈ 가톨릭 고려 한양 경희의 ㅋㅋㅋㅋ


아웃풋의 끝판왕 사스가 킹북의대...


여기 급식충들이 경북의 존재도 모르고 떠드는것같음
의과대학 교육은 ㅊㅆㅌㅊ 
우리나라 근대 의학의 양 기둥이자 사람 살리는 바이탈 내과 외과 계열에 올인...

100년 전통의 명품교육...
좋은 학교임. 강추한다.


경북대의대(대구시 중구 동인동)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Education in Daegu, South Korea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is the medical school of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in Daegu, South Korea. Founded in 1923, it is the second-oldest medical school in South Korea after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Address: 101, Dongin 2(i)-ga, Jung-gu, Daegu, South Korea
Founded: 1923
Academic staff: 212


아웃풋의 끝판왕 메이저 경북의대



국가에서 인정한 연구중심병원


교육부에서 인정한 BK21 의대 치대 약대 동시 선정



◈ 역사(2nd the oldest school), 전통, 동문, 학계, 의사회 초막강 파워....


◈ 의료인 배출수(3위), 의대 교수 배출수(4위), 병원장 배출수 3위(현 분당 서울대병원장/경북의대 흉부외과 출신포함), 의학 공헌도(최정상급)


◈ 우리나라 흉부외과의 개척자(1961년 국내 최초 저온법화 개심술 성공)

◈ 국.내외 유명 인사, 교수 1 인당 SCI 상위 1% 논문 게재 비율: TOP 3


◈ 병원에 대한 투자(하드웨어 + 소프트웨어), 2017년 11월 제3병원 완공 예정


◈ 의사 국가고시 합격률(매년 탑 클라스)/  2015년 전국 최초 의.치.약. 국가고시 100% 전원 합격


◈ 대구 본원도 아닌 타지인 서울 아산 삼성 병원 에서의 정교수 & 인턴, 레지던트 비율(매년 Top 5 이내)


◈ 중국 정부 요청으로 칭타오 국제 진료센터 설립


◈ 국내 #1 & 세계 최정상 모발이식 센터.


◈ 최정상급 암 진료 센터, 내과, 외과 계열의 절대강자...


◈ 최정상급 의.치.약.수.간. 보유로 인한 의학 시너지 효과(타의 추종을 불허)


◈ 전국구 경북의대 동창회, 재미 경북의대 동창회. 교내 의학 박물관 소유. 기타.......


 국내 3대 메이저중 하나...


100명 이상 정원, 100여년 역사




♣♣ 의사 배출수 탑10 의대, 2013 기준 ♣♣

 


1. 서울대 9781명 (설립 1885년)

2. 연세대 9585 (1886)

3. 경북대 7971 (1923)

4. 고려대 7332 (1928)우석대(1971년 인수)

5. 전남대 7092 (1944)

6. 부산대 6253 (1955)

7. 가톨릭대 4973 (1954)

8. 조선대 4819 (1967)

9. 한양대 4368 (1968)

10. 경희대 4229 (1965)




2015년 경북대학교 의대 치대 약대 의료인 국가 고시에서 


전국 최초 유일무일 트리플 크라운(Triple Crown)달성


♧ 앞으로 경북 의대의 중장기 마스터 플랜은 대구 칠곡 Medical Center 내의과대학, 치과대학, 약학대학 등을 포함하는 선진형 종합 연구 중심인 첨단 복합 의료단지 클로스터 완성이 목표이다. 




TAG •
  • ?
    2017.07.15 14:41 (*.17.172.22)
    응 안가~
  • ?
    00 2017.07.20 16:53 (*.84.39.194)
    경북의>>설잡의(한경중이)
  • ?
    2017.07.15 21:28 (*.236.103.34)
    그냥 지방대
  • ?
    00 2017.07.16 10:36 (*.23.222.42)

    경북의>가톨릭의>고려의>한경중이>아주 삼룡 가천 > 그외 지거국 지사립의대


    과거부터 현재까지 전국(경상도 1위)3대 명문 경북중. 고. 의대 위엄


    이미 고교평준화제도가 시행이 된지 30년이 훨씬 넘어 젊은 세대들은 과거의 명문고교에 대해 전혀 모르는 경우가 많고, 기성세대들도 역시 오래 전의 일이어서 잘 기억을 못하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서울과 부산의 경우는 1974년에 고교에 입학하고 1977년에 대학에 입학한 학생들부터 평준화가 되었고, 대구 광주 인천은 그보다 1년 후에 그리 되었다. 그 외 대전 전주 등 몇 개 대도시는 그로부터 몇 년이 더 지나서 평준화가 되었다.


     중학교의 경우는 서울에서는 1968년도에 입학한 학생들이 마지막으로 시험을 치르고 입학하였고, 그들을 마지막으로 경기중, 서울중 등의 학교는 더 이상 학생을 뽑지 않고 그들이 마지막 졸업생으로서 그 학교들은 폐교되었다. 부산과 대구는 1년 후에 그리되었다.


    그러니까 일류중학교는 아예 없애버렸고, 일류고등학교는 평준화되고도 계속 존속되어 왔다. 그리고 그 당시 중학교에 재학중이던 학생들은 3년간 같은 계열의 고등학교에 무시험으로 진학을 하게 되었다. 또한 그들의 중학교 생활기록부는 중학교가 없어졌으니 해당 고등학교에서 보관하게 되었다.


     

    나는 50대 중반의 나이로서 어린 시절 중학교입시부터 시험을 치르고 들어간 세대에 속한다.


    또한 내가 학교에 다니던 1960년대와 1970년대는 우리나라의 경제수준이 낮아 모두들 생활형편이 어려워 대학에 진학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았고 또 대학에 입학을 하였어도 돈이 없어 중도에 중퇴하는 경우도 많았다.


    그리고 지방의 학생의 경우에는 형편이 안 되어 서울의 일류대학에 들어갈 실력이 되어도 서울로 유학가지 못하고 지방에서 지방대학에 입학하는 경우가 매우 많았다.  지금도 그런 경향이 있지만 그 당시는 무조건 서울대가 최고의 목표였었고, 서울대 전체합격생 숫자로 고등학교의 순위를 정하는 분위기가 팽배하였다. 그러나 위에서도 말했듯이 그런 점에서 지방의 고등학교는 매우 불리한 여건이었는데, 공부를 잘 했어도 형편이 어려워 서울로 진학하지 못하는 학생이 많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사립대학은 포기하였어도 서울대만큼은 꼭 들어가려고 하는 경향이 있었으나, 그래도 특히 의과대학과 사범대학의 경우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서울보다는 각자 살고 있는 지방의 대학으로 진학하였었다.


    주로 서울로 진학하였던 학생들은 법대와 상대, 공대 등에 대부분 집중되었고 그 외의 경우는 사실상 지방대학으로 많이 진학을 하였다. 특히 여학생들의 경우는 거의 모두 지방대학으로 진학했었다. 내가 대학에 진학하던 1970년대 초에 당시 서울대 한 학년의 전체정원은 약 3,000명이었고, 그 외 규모가 큰 대학들은 약 2,000명이 정원이었다. 작은 대학들 예컨대 한국외국어대, 서강대 등은 1,000명 미만이었다. 그 후 1981년도 입학생들 때부터 대학정원이 한꺼번에 대폭 늘어났었다.


    한 가지 더 첨가하면, 여학생들의 경우에는 더욱 더 서울진학을 많이 못하였는데, 지방의 명문 여자고교라고 할지라도 서울대합격자 수는 고작 5명 정도에 불과하였었다. 그것은 그들이 실력이 부족하거나 머리가 나빠서가 아니라, 그 당시 가난한 나라의 경제형편상 부득이하였던 것이니, 처음부터 서울진학을 포기하고 지방대학으로 진학을 하였었다.


     

    그리고 입학을 한 후에도 미팅 한 번 하지 않다가, 여름방학이 되어 서울로 유학간 일류고교출신 남학생들이 집으로 내려오면 그때서야 그 학생들과 미팅을 한 경우가 많았었다.


     

    그 당시에는 가난하여 아들과 딸 모두를 서울로 유학을 시킬 형편이 되는 부모가 많지 않았고, 또한 남존여비사상이 팽배하여 당시의 부모들이 딸보다는 아들에게 더 좋은 교육을 시키려고 하였기 때문이었다. 공부를 못하는 아들은 3류학교에라도 진학을 시켰으나, 공부를 잘하는 딸에게는 진학을 포기시키고 취직을 하게 한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위에서 말하였듯이 다른 학과에는 지방학생들이 진학을 잘 하지 않았으니, 많이 진학을 한 법대와 상대만을 놓고 비교를 해보면 그 순위가 달라진다.


     

    1위는 경기고, 공동 2위와 3위는 서로 거의 비슷하게 서울고와 대구에 있는 경북고로서 그 당시 법대와 상대에 각각 약 20명 정도씩 합계 약 40-50명 정도 진학을 하였다. 그 외의 나머지 일류고교들은 각각 약 10명 정도씩 입학하였다.

     

    그리고 연세대학교의 전체합격자 수를 비교하면, 배재고에서 가장 많은 합격자를 내었고, 고려대의 경우는 대광고에서 가장 많이 합격하였다.


     

    그리고 과거의 지방 일류고교에서도 서울의 사립대학에는 그리 많이 진학하지 않았으니, 대체로 연고대의 경우에 20-40명 정도였고, 규모가 작은 한국외국어대, 서강대 등의 경우에는 10-20명 정도만 진학하였다. 지방학생들은 서울대 아니면 지방국립대 즉, 경북대, 부산대,전남대, 전북대 등과 지방의 2차 사립대, 예를 들면 영남대, 동아대, 조선대 등에 집중 진학하였다.


     

     그런데 그로부터 수년이 지나서 사법고시에 합격하는 숫자를 보면 그 순위는 또 달라졌다. 그 당시 사법고시의 전체 합격자수는 고작 60명에 불과하였는데, 1위는 경기고로서 전체의 약 3분의 1 때로는 그 이상 합격하여 압도=적인 수를 유지하였다. 2위는 대구에 있는 경북고로서 15-20명 정도의 합격자숫자를 내어, 위의 2개 고교에서 전체의 절반이상을 차지하였다. 3위는 전주고로서 약 4명 정도씩 합격자를 배출하였고, 그 외의 다른 명문고교들은 매년 각각 1-3명 정도씩 배출하였으며, 당시 일류고교라도 어떤 해는 단 한명도 합격자를 배출하지 못한 경우도 많았다.


     

    이 순위는 일제시대 때부터 수십년간 거의 변동없이 이어져 왔었다.

     

    그 후 사법고시 선발인원이 점점 늘어 1978년에 100명으로, 1979년에 120명으로 늘었고, 300명을 뽑는 때가 1982년부터 있었으나, 그때는 이미 고교평준화가 시행된 지 오래되어 명문고출신들의 합격자수는 잠시 약간 늘어나서 경기고와 경북고의 경우 합격자가 각각 50명 이상씩이 되었으나 그 기록은 이내 곧 사라졌었다. 그리고는 새로운 사립명문고교들이 새로이 등장하게 되었었고, 과거의 명문고교들의 대학입시와 고등고시에서의 화려한 역사는 사라지게 되었다.

     

    사람들은 위에서 적은 상세한 내용은 알지 못하고 또 알려고도 하지 않고, 무조건 서울대 전체 합격자수로만 고교순위를 정하는 경향이 있다. 그리고 지금도 그러하지만 지방의 학교는 은근히 서울보다 낮은 수준으로 취급해버리는 경향도 많이 있어왔다.


     

    한 가지 더 첨가하면, 오래 전에는 대학입시도 본고사가 있었고, 각 대학마다 과목과 시험내용이 모두 달랐다. 중고교입시도 각 시도단위로 시험문제가 다르게 출제되었으니, 당시는 입시에 지금보다는 재량이 많았었다.

     

    그러던 중 1962학년도 중학교입시에서 전국적으로 동일한 시험문제로 1961년 11월에 시험을 치루었는데, 합격점수를 서울사람들은 당연히 1-3위는 경기(京畿)중, 서울중, 경복(景福)중이 될 것이라고 예상하였으나, 실제 결과는 1위는 경기중, 2위는 대구의 경북(慶北)중이 되었다. 그 당시의 초등학생 아이들은 1968년에 대학에 진학하였다.

     

    또 한 가지 1966학년도 중학교입시에서는 정답에 대하여 재판을 하는 일까지 생겼다. 1965년 11월에 있은 서울지역 중학교입시에서 한 문제의 정답이 “무우즙”이냐, “디아스타제”냐로 논란이 되었는데, 시험에서 떨어진 학생 몇몇은 2차 중학교에 2차 시험을 쳐서 진학하였고, 재판결과가 정답으로 인정되어 합격처리가 되자, 뒤늦게 경기중학교에 입학한 사건이 있었다. 그 사건을 흔히 ‘무우즙사건’이라고 하였고, 또한 그때에 ‘치마바람’이라는 유행어도 생겨났다. 당시의 아이들은 1972년에 대학에 진학하였다.


     

    그 당시 1차 시험 학교는 경기중, 서울중, 경복중 등이었고, 2차 학교는 중앙중, 정신여중 등이었다. 대학교도 1차, 2차로 나뉘었었는데, 2차 대학교로는 성균관대, 한국외국어대, 경희대, 한양대, 동국대 등이었다.


     

    시험응시는 지금과 달리 오직 한 개 학교에만 응시할 수 있었으니, 현재보다 선택의 폭이 좁았다.

     

    2005년 가을 중앙일보를 보니, 지난 세월부터 최근까지 우리나라의 여러 많은 분야에서 높이 출세한 인물들의 출신 교교들을 조사하여 통계내어 적은 것이 실려 있었다. 거기에 적힌 고교의 순위를 보니 1위는 경기고출신들로서 가장 많았고, 2위와 3위는 거의 비슷하게 서울고와 대구에 있는 경북고였었고, 그 다음이 경복고, 경남고, 부산고였고, 그 외 기타 다른 명문고교들의 순이었었다.

     

    2009년 9월 24일 일간지에 실린 내용을 보니 판사 검사 변호사들의 수를 출신고교별로 비교한 것이 있었다. 과거의 명문고출신들이 이제는 세월이 많이 흘러 나이들어 사망한 분들이 많을 텐데, 그들을 제외한 금년을 기준으로 생존 중인 법조인들의 수를 보니, 경기고출신이 441명으로 가장 많고, 대구의 경북고출신이 316명, 전주고출신이 262명, 서울고출신이 242명, 그 뒤를 이어 광주제일고가 207명, 대전고가 199명, 서울의 경복고가 168명, 부산고가 155명이라고 하였다.

     

    또한 2009년 10월 12일 국회의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가인재 데이터베이스(DB)에 등록된 사람들의 출신고교를 분석한 결과, 경기고출신이 2559명, 서울고출신이 1528명, 대구의 경북고출신이 1496명, 전주고출신이 1464명, 광주제일고가 1308명, 대전고 1285명, 서울의 경복고 1107명, 부산고 1074명, 진주고 947명, 경남고 936명이었으며, 중앙공무원의 수는 1위가 전주고 492명, 2위가 광주제일고 442명, 3위는 대전고 393명이다는 것이 그 다음날 일간지에 보도되었다.


     

     요즘에는 각 학군별로 서울대 진학자수를 통계를 내는데, 근래에 서울대에 가장 많은 합격자를 내는 곳은 서울 강남구이고, 공동 2위와 3위는 서울 서초구와 대구 수성구로서 그 숫자가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매년 엎치락 뒤치락한다.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서울 강남구는 과거의 경기고, 서초구는 과거의 서울고, 대구 수성구는 과거의 대구의 경북고로 비유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옛날에는 경제수준이 낮아 실력이 우수하여도 서울로 유학가지 못하고 지방에 주저앉은 학생들이 많았으나 이제 세월이 흘러 풍부한 시대인 지금에는 전보다 훨씬 많은 학생들이 서울로 진학을 하니, 이제는 지방학생들의 서울대 전체합격자수도 과거의 법대 상대만큼 그 수가 많아진 것이라고 생각한다.


     

    만약 아직도 과거의 일류고교들이 존속하고 있다면, 서울대 전체합격자 순위는 꽤 큰 변동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본다. 틀림없이 지방의 학교들의 순위가 크게 상승하리라 짐작한다.

     


    그러나 한편 달리 보면, 이제는 생활수준이 높아져 일찍부터 서울로 가족 모두가 이사를 가서 자식들을 어릴 적부터 서울에서 공부시키는 경우가 아주 많아졌고, 당연히 그 중에는 우수한 학생들이 많을 것이니 이제부터는 지방학생들의 성적순위가 과연 어떻게 될지 의문이 생긴다.


    지금 서울과 경기도의 인구가 전체인구의 절반을 차지하니, 모든 교육환경에서 서울과 지방의 차이가 더 크게 벌어질 것으로 생각한다. 몇달 전 신문기사를 보니, 최근에 들어 지방학생들 중 최고 우수한 학생들의 수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는 내용이 있었다. 중하위 수준은 계속 같은 수를 유지하나 최우수 수준은 이미 부모들이 일찍 서둘러 그 학생들을 서울로 보냈거나 아니면 그들을 데리고 함께 이사를 갔다는 것이 된다.


     

     또한 이미 오래 전부터도 지방고교 출신들이 서울로 진출하여 서울에서 생활을 하다 보니 그들의 자식들은 어릴 때부터 서울에서 자라게 되어 서울사람이 되는 경우가 아주 많았으니, 예를 들면, 현대그룹의 정주영씨는 강원도출신이나 아들인 정몽구씨는 경복고를 나왔고, 정몽준씨는 중앙고를 나왔으며, 쌍용그룹을 창업한 김성곤씨는 대구의 경북고를 다녔으나 아들인 김석원씨는 서울고를 나왔다. 그리고 월드메르디앙건설의 창업주 회장도 대구의 경북고출신이지만 사장인 아들은 서울에서 성장하였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재벌그룹들의 창업주들도 대부분이 지방출신이었으니, 삼성, 엘지, 효성, 롯데, 국제, 동명목재가 부산경남지역 출신이고, 한일합섬의 창업주 김택수씨는 경남고를 졸업하였다. 또 대성그룹의 창업주는 대구상고출신이다.


     

    해태, 삼양, 대상(구 미원)은 전라남북도출신이고, 한진그룹의 창업주 조중훈씨는 서울출신이다.

     

    그러나 이제 세월이 흘러 생각을 해보니 내가 나온 학교가 더 좋다 너가 나온 학교가 더 좋다는 식의 이야기는 사실 별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사회를 살아보면 아주 특출나게 우수한 극히 소수의 인재가 되거나, 아니면 아주 운이 좋아 뜻밖에 일이 잘 진행되어 순탄하게 살게 되거나, 이 두 가지 경우에 해당되지 않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사람이 아무리 일류학교를 나왔든, 힘들게 어렵게 살기는 매 한가지이다.

     

     

    굳이 그 차이를 비교해 봐도 극히 작은 차이에 불과하다. 지나간 과거의 영광에 취해 자기발전을 위한 노력을 등한히 하여 오히려 어렵게 되는 경우도 많으니, 항상 앞날을 생각하고 그에 대비하여야 할 것이다.




    1970 ~ 1980 년대 입결



    1975년 의.치대 과거 입결



    75년도 자연계 대학 순위(의대기준)

    1등 서울대학교 의예과

    2등 경북대학교 의예과

    3등 부산대학교 의예과

    4등 연세대학교 의예과

    5등 이화여자대학교 의예과

    6등 고려대학교 의예과

    7등 한양대학교 의예과


    ** 경북 의대>연세 의대


    75년도 자연계 대학 순위(치대기준)

    1등 서울대학교 치의예과

    2등 경북대학교 치의예과

    3등 연세대학교 치의예과


    **경북 치대>한양 의대




    1983년 의대입결

    1. 서울대 의대

    2. 연세대 의대

    3. 경북대, 카톨릭, 고려대 의대

    6. 한양대, 부산대의대


    1983년 치대입결

    1. 서울대 치대

    2. 연세대 치대

    3. 경북 치대 = 한양 의대 = 부산 의대



  • ?
    00 2017.07.20 16:52 (*.84.39.194)
    경북의>인설의. 펙트
  • ?
    ㅁㄴㅇㄹ 2017.07.15 23:33 (*.248.219.167)

    제발 그 좋은 대학 너나 좀 가라....ㅠㅠ 

  • ?
    2017.07.16 00:12 (*.111.28.69)
    애쓴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MB (허용 확장자 : *.*)

자유게시판

MEET/DEET/편입 준비생의 자유로운 이야기 공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 통 [세미나] 제 8회 의료경영심포지움 HMS(Health Management Symposium) Certified봄날 2017.06.28 651
161835 편 입 제가 갈 수 있는 의편 있을까요? 17 인생x망 2017.07.16 1113
161834 편 입 선수과목 질문있습니다. 3 진구 2017.07.16 317
161833 공 통 경북치랑 경희치 6 2017.07.16 485
» 공 통 아직도 의알못들이 3대 명문 경북의대를 모르네... 7 update 00 2017.07.15 475
161831 편 입 지방 한의대생 충남 의편 5 update Ace 2017.07.14 614
161830 편 입 YK 전공과 4 H1N1 2017.07.13 726
161829 MEET 의전,의편 서류/면접/자소서 도움드립니다!^^ ★ ㅇㅇㅇㅇ 2017.07.13 189
161828 편 입 서동진 선생님 강의 어떤가요? 12 ㅇㅇ 2017.07.13 594
161827 공 통 스펙좀 봐주세여~ 11 ㄱ냐냐ㅑ 2017.07.13 897
161826 편 입 경북의 나이상관없다고들었는데 25 빠샤 2017.07.12 1244
161825 공 통 치대 모든 질문받습니다(인증유) 140 update ㅇㅅㅇ 2017.07.12 7684
161824 공 통 외국대 스펙 질문좀 드립니다 12 ㅇㅇ 2017.07.12 733
161823 편 입 한양대 학편 일반생물학 6 합격 2017.07.12 645
161822 편 입 인하대 의편? 6 준회원skkssk22 2017.07.11 697
161821 편 입 경북치대지역이랑 인하대 7 100 2017.07.11 441
161820 편 입 텝스고자..입시 17 ㅇㅇ 2017.07.11 1072
161819 편 입 스펙좀봐주세요 8 2017.07.11 756
161818 편 입 잘몰라서요 10 제발 2017.07.11 582
161817 공 통 이 스펙으로 서울대 치전 가능할까요 12 준회원경희대치전고고 2017.07.10 965
161816 편 입 안암k스팩질문이요 11 66 2017.07.10 56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 8093 Next ›
/ 809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